지원의 백과사전

컴퓨터 공학도의 학업과 기술 노트.

요즘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들이 늘어남에 따라 원하는 작품을 다 보려면 넷플릭스, 왓챠, 디즈니+ 등 여러 서비스를 구독해야 하는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소비자 입장에서 더 큰 문제점은 넷플릭스의 비즈니스 모델이 근본적으로 유해하다는 것이다.

문제점

넷플릭스의 주요 혁신 중 하나는 몰아보기다. 넷플릭스의 총명한 경영인들이 모든 에피소드를 한번에 공개하는 것이 수입을 창출한다고 계산했으리라. 다만 사용자 입장에선 몰아보다 정신 차려보니 새벽인 경험이 있을것이다.

Read more...

대중은 역사 속 과학자들을 이분법적으로 기억한다. 고대, 중세 학자들은 틀렸던 점만 기억한다. 반면에 르네상스 이후 과학자들의 실수를 선택적으로 망각한 채 옳았던 발견만 기억한다.

Read more...

이번에는 위쳐의 이야기, 끔찍했던 빅토리아 시대 외과 수술, 수학적 재난, 기록의 미학과 삶을 살리는 음악에 관한 책들을 리뷰해본다.

Read more...

현대 프로그래머들은 GOTO문이 나쁜 코딩이라는 것을 잘 알고있다. 초심자를 위한 프로그래밍 튜토리얼들은 GOTO문을 아예 생략하거나 금기시한다. 스파게티 코드를 향한 지름길이어서 그런데, 왜 그럴까?

1968년 3월에 저명한 컴퓨터 과학자 Edsger W. Dijkstra는 Communications of the ACM에 “GOTO문은 해롭다 (Go To Statement Considered Harmful)“이란 제목의 독자 투고를 했다.

Read more...

이 블로그를 만들면서 한 최고의 결정은 독자층에 연연하지 않기로 한 것이다. 물론 독자들이 내 글을 흥미롭다고 생각하면 좋겠지만, 독자 수가 최종 목표는 아니란 것이다. 머리에서 떠도는 엉망인 생각들을 글로 쓰면 복잡한 문제가 분명해진다. 따라서 만일 내 글이 아무한테도 읽혀지지 않는다고 하여도, 글을 쓴다는 것 자체가 의미 있는 일이다.

이 블로그에는 소셜 미디어 링크가 없다. 특정한 틈새 시장을 노리는 블로그가 아니기에 소셜 미디어 최적화 관점에선 최악이다. 내 내키는 주제에 관해서 글을 쓴다. 내겐 이러한 자유가 조회수보다 더 중요하다.

Read more...

고레벨 언어로 타이머를 코딩하기는 쉽다. 자바를 사용할 경우 내장된 System.currentTimeMillis() 함수를 사용하면 된다. 허나 입력 크기가 큰 알고리즘의 계산 시간을 최적화하기 위해 C언어를 사용해야 할 경우가 많다.

C언어의 내장된 타이머는 1초 단위로 시간을 기록하기에 UNIX 시스템을 위한 sys/time.h 라이브러리를 사용해야 한다. (나는 윈도우 PC에서 WSL을 사용하고 있다.) gettimeofday(struct timeval *, void *) 함수는 현재 시간을 마이크로세컨드 단위의 timeval이라는 구조체로 저장한다.

Read more...

#독서

책: 그녀의 미소는 어머니를 닮았다: 유전의 능력, 특색과 가능성 (She Has Her Mother's Laugh: Powers, Perversions, and Potential of Heredity)

대중을 위해 쓰여진 가장 최신이자 가장 포괄적인 책이다. 500쪽이 넘지만 낭비되는 지면이 없다. 유전학의 역사, 틀렸던 이론들, 그리고 놀라운 최신 발견까지 모두 다룬다. 유전학에 대해 멘델의 법칙 정도만 안다면 이 책을 꼭 읽어보라. 놀랄 것이다. 저자 칼 지머가 훌륭한 필력으로 들려주는 유전학의 이야기는 기존에 생각했던것 만큼 간당명로하지 않다. 유전적 정보의 복잡한 그물망이며 한 개인 안에서도 유전적이 다양성이 존재한다. 기반 지식이 별로 없어도 이해할 수 있을만큼 쉬운 언어로 과학 서적을 즐겨 읽는 독자들도 몰랐을만한 최신 연구 결과들을 설명하기에 누구나 즐겨 읽을 만 하다. 큰 비판을 할 점이 없는 책이다.

Read more...

#미디어 #독서 #게임

게임: 하데스

수퍼자이언트 게임사의 기존 최에 작품이었던 트랜지스터를 하데스가 뛰어넘었다. 고대 그리스 신화의 지옥에서 탈출해 올림푸스에 도달하는 것이 목표인 탑다운 액션 로그라이트다. 나는 두번째 보스를 깨려고 한창 노력중이다.

이 게임의 예상치 못했던 장점은 서사다. 바인딩 오브 아이작이나 FTL같은 기존 로그라이트 게임들은 게임플레이와 내러티브를 조화롭게 엮는 시도를 하지 않았다. 게임플레이가 반복해서 죽는 내용이라면, 게임의 스토리도 반복해서 죽는 내용인것이 가장 어울릴 것이다.

Read more...

Enter your email to subscribe to updates.